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기독뉴스사 최신기사
게시판2_1 | 게시판2_2 | 게시판2_3 | 게시판2_4 | 게시판2_5 | 게시판2_6 | 게시판2_7
게시판2_1    |  칼럼/연재/인터뷰  | 게시판2_1
일본 ‘집단 자위권’ 강행처리 규탄  
교회협·한교연 등 항의 성명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으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작성자 서울 작성일 15-10-15 12:36 조회 1,526 댓글 0
 
최근 일본 아베정권이 참의원 본회의에서 ‘집단자위권’ 관련 법안을 강행처리한 가운데,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총무 김영주 목사, 이하 교회협)는 지난 19일 ‘일본의 집단자위권 법안 강행처리를 규탄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하고 평화를 위협하는 군사화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교회협은 논평을 통해 “집단자위권 법안 강행처리는 전범국의 역사를 망각한 후안무치한 처사”라고 비난하며 즉각 폐기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교회협은 ‘집단자위권’ 법안에 대한 미국의 환영성명 발표에 유감을 표시하며 미국과 일본에게 ‘미일방위협력지침 개정안’을 즉각 철회하고 동북아 지역의 평화를 위협하는 군사화를 즉각 중단할 것을 요구한 뒤, “평화헌법 9조를 지키기 위해 전 세계 종교인들과 시민사회와의 연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양병희 목사, 이하 한교연)도 지난 21일 논평을 통해 우려감을 표시하며 “일본은 자신들의 선택으로 초래될 한국과 중국 등 동북아에서의 군비경쟁과 세계 평화 역행에 대한 전적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한교연은 “일본이 우경화를 멈추지 않는 한 미래도 없다”면서 “일본이 과거 저지른 가장 반인륜적이고 비극적인 범죄에 대한 죄과는 고스란히 일본과 일본 국민들에게 대물림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출저] :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칼럼/연재/인터뷰의 최신글
  “감사와 감격, 힐링의 행복한 여행”
  세계 최고(最古) 선교단체, 제주에서 총회 연…
  세계 최고(最古) 선교단체, 제주에서 총회 연…
  총회, 지난 6일 37회기 공로자 시상식 개최
  총회, 지난 6일 37회기 공로자 시상식 개최
  명성·경동·강남·신촌성결 ‘후임찾기’ 돌입
  명성·경동·강남·신촌성결 ‘후임찾기’ 돌입
  예총연 이사장 김경희 목사 소천
  “평화로 물드는 한반도 되길를”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 '천상병귀천문학대상'…
기독교뉴스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회사명:블레스 / 대표이사:김종선 |주소:서울시 구로구 구로5동 104-2 메트로비지니스센터 1104호
    TEL : 02)6341-0071~2 / FAX : 02)6341-0073 / E-MAIL : yegrim@hanmail.net
    제호 : OOOO | 등록번호 : 서울아OOOOO | 등록연월일 : OOOO-OO-OO | 발행인 겸 편집인 : OOO (OOO-OOOO-OOOO)
    Copyright© 2015~2019 기독교뉴스 All right reserved